커뮤니티
캠프후기
[캐나다 영어캠프 10기] 조금씩 변하는 내 자신을 느꼈다.

 

 

처음에는 캐나다 와서 하는 것도 없는 것 같고

한국가고 싶었는데 갈수록 캐나다 생활에 적응되니까

어학원도 괜찮고 문화도 좋고 거리도 예쁘고

사람들도 좋고 너무 좋았다.

한국 가기 싫을 정도로 좋았다.

그리고 처음에는 조금 유치했던 마인드업 수업도

한 주 한 주 지날수록 도움이 많이 됐다.

감정적으로 나를 컨트롤 하는 방법을

조금은 배운 것 같아서 기뻤고

넓고 여유로운 곳에서 생활을 하다 보니

나 자신도 여유롭고 좀 정서적으로

차분한 사람이 된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

계속 좋았다 거리는데 정말 좋았다.

드라마틱하게 갑자기 내 사상이 바뀌고

마음가짐이 바뀌고 자신감 자존감이 쑥쑥 길러지고

그런 건 아니지만 분명히 뭔가 조금씩

변하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미디어 매체로만 접하다 실제로 마주한 캐나다는

생각보다 편했고,

캠프에서 만난 사람들도 대부분 너무너무 좋았다.

다음에 수능 끝나고 무조건 몇 번이라도 더 오고 싶다.

아무 기대 없이 온 캠프인데

너무 많은 것을 얻어가는 것 같아 기쁘고 행복하다.

나는 조금 힘들겠지만 동생은 다음 캠프에도 꼭 참여시키고 싶다.

댓글보기
본 게시물의 취지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 및 수정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