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캠프후기
내가 받은 상처를 자녀에게 주고 있엇습니다

임윤희씨(어머니)

금요일 저녁 캠프 시작 시간을 조금 넘겨서야 캠프장에 도착하게 되었다.
짐을 정리하고 부랴부랴 강의실로 향했다. 강의실에서는 과거의 삶을 돌아보는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었다.
모든 부모들이 그러하듯이 나 역시 자녀의 행동을 보며 몰랐던 나의 모습을 보기도 한다.
‘저런 것은 좀 닮지 않았으면...’ 하는 행동을 아이들이 할 때마다 내 가슴은 철렁 내려앉았다.

가족캠프에 참여하면서 새롭게 알게 된 점은 내가 부모님에게 받은 상처를 또 다른 형태로 자녀에게 주고 있었음을 알게 된 것이다.
‘나는 부모가 되면 그렇게 하지 말아야지’ 했던 것이 오히려 나의 삶의 틀이 되고 기준이 되어 아이들을 힘들게 하고 있었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내가 얼마나 더 성찰하고 반성해야 아이들을 바르게 키울 수 있는지를 절감하는 순간이었다.
그리고 이제야 아이들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사랑해 줄 수 있는 방법의 실마리를 찾은 것 같다.
이제는 가족들뿐만이 아니라 주위의 모든 인연들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 살고 정성을 다하여 베풀어야 하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임윤희씨 장녀 자녀(이새빈)

안녕하세요.
저는 가족캠프를 오기 전에 엄마한테 안 오고 싶다고 때를 썼습니다.
그런데 생각한 것과 다르게 좋았습니다. 그리고 ‘돌아보기’를 할 때 진짜로 되는 느낌이었고
‘둘이서 하나 되기’를 할 때 아빠랑 했는데 아빠의 삶도 알 수 있었고 아빠하고 하나 되는 느낌이 났습니다.

그리고 오늘 가족화를 할 땐 정말 있었던 일로 그리는 주제가 있어서 실감이 났습니다.
여러분도 가족캠프에 오시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임윤희씨 차녀(이새희)

아빠 엄마랑 안 싸우면 좋겠어요. 저도 상생할 꺼에요.
언니랑 나도 안 싸우면 좋겠어요.
동하는 사람한테 펜을 안 묻히면 좋겠어요.
광국이는 할퀴지 않았으면 좋겠다.




임윤희씨 가족이 쓴 글입니다.

댓글보기
본 게시물의 취지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 및 수정될 수 있습니다.
고객센터
  • 상담문의
    1577-3132
  • 상담시간
    AM 9:00 ~ PM 8:00
  • 상담 및 자료요청
    GO